|  9843  | 1/411     
Enem 2010-08-19 08:51:29

http://www.anjaewook.org

감사합니다~그저 감탄만 할 뿐 !!!!!!!!!!!!!!!!!

어제...
이쁜 나는여고생님과 성남아트센터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잉그리드님이 공연을 못가는 바람에
나오미님도 함께  성남에서 만나게 되었습니다.
오늘도 덕분에 가게 되는데, 그렇게 해서, 남은 두공연 모두 그의 최고의 열연을 볼 수 있게 되어서, 지금...
무척이나 들떠 있습니다.

민앤더슨은...이번이 잭더리퍼에서 처음보는 것인지 가물가물한데, 어쨋든 어제 민앤더슨이었습니다.ㅋ
팬들은 다들, 연기를 할 때, 캠프에서의 그 모습을 보여주리라 내심 기대들을 했을 것 같은데 ㅋㅋ
어제...조절을 하더군요 ㅋㅋ
민영기씨도 연기를 잘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는 모습이 보이긴 했습니다만,  강한 임팩트를   주어 노래를 부를 수 있는 탁월한 능력에 비해, 연기가 많이 딸리는 것이 본인을 위해 좀 아까운 부분이었습니다.
3명의 앤더슨 중에, 제일 연기적인 측면이 딸리는 것 같습니다.
그에 비해 김준현씨는, 노래를 할 때 파워가 약하고 , 샤우팅을 할 때, 호흡이 좀 짧아서, 아깝다는 생각이 드는 대신  연기적인 측면은 더 낫고 , 유준상씨는 오랜 연기 생활에 버금가는, 쇼맨쉽 강한 연기와 나름 개발한 독특한 창법(그런데 저는 이 입을 옆으로 벌려 노래를 할 때마다 웃음이 나오데요;;)으로 무대장악력은 셋중 제일 낫다고 생각을  하게합니다.


그제...놀라울 정도로 목소리도 좋고  잘하던 재욱님...
어제?
그제는 단지 잘했다면, 어제는 정말 혼이 실린...생생한 감정이 살아있는, 그야말로 퍼펙트한 연기였습니다.
특히 노래를 할 때의 감정...그 고통스런 내면이 어찌나 절절하게 노래를 통해 나오던지 ㅠㅠ

제 옆과 앞은, 아마도 민영기씨를 응원하러 온 팬들 같았습니다.
케익도 준비하고, 그랬더군요.
그중에 한분은 민영기씨 때문에 잭더리퍼 보곤 안재욱님에게 반해서, 롹오브에이지도 예매했다고..아마도 그아가씨..그냥 폭 엎어진 것 같습니다. 우리의 스타에게 ㅋㅋ
아는 언니가, 안재욱 다니엘일 때의 공연을 보라고 해서 보곤 반했다나 ;;
헌데 친구들에게 설명할 때...'김성민보다 더  잘해'...이렇게 말해서  빈정상했습니다.. 어딜 감히 ;;;
하지만 다니엘 커튼 콜 타이밍에 , 일어서 앞까지 나가서 열광해서 좀 이쁘게 봐주기는 했습니다 ㅋ

안재욱님께 감사드립니다.
내가 지지하는 스타가, 이렇게 감동을 주고, 다른 사람들에게 프라이드를 느끼게 해줄 때..
그것은 그 어떤 팬 서비스보다 최고의  기쁨을 준다고 생각합니다.

'난, 안재욱씨의 팬이야~~!!'
이렇게 자랑스럽게 말하게 해주는 우리 안스타..
감사하다는 말로 부족한 것 같습니다.
어제 ...
우리 팬들은...
가슴 가득 ..
뿌듯한  자긍심과 함께...

벅찬 감동을 받은 ,
서로의 가슴을 주고 받으며
주차장 그의 차 옆에서 기다리는 동안...다들 참 행복한 모습들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Enem
잉그리드님, 나는 여고생님
덕분에 어제 최고의 행복을 느꼈어요
안갔으면 어쩔뻔했어 ;;
다들 고마워요~~ ^^
2010/08/19
(08:52:29)

 Delete


어느날의 고백
저도 정말 보구싶네요~~ 그런데요 에넴님.. 인터파크에 재욱님 팬들도 후기 많이 올려주셨으면 좋겠어요.. 2010/08/19
(10:11:33)

Delete


미학
에넴님,,,,나두 뿌듯하구,,,,행복해요 !!! 몸도 계속 조심하세용 !! 2010/08/19
(10:16:04)

Delete


이런 멋진 글을 읽게 되어 정말 행복하네요.
에넴님 수고가 많습니다.
2010/08/19
(11:58:45)

Delete


다솜재욱
나도 안재욱씨 팬이에요~~
재욱오빠 팬이라구요~~~~
방송에서 떠들고 싶어요..ㅎ
2010/08/19
(12:10:53)

 Delete


   8월18일,,,,,,더,,,더,,,대박 !!!! [4]

미학

   [VOD] Jack the Ripper Curtain Call 20100818 [5]

AJW-WORLD


Copyright 1999-2022 / skin by ZZONG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