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26  | 5/67     
빛그림 2012-04-30 18:21:59

[헤럴드경제] ‘빛과 그림자' 안재욱식 어장관리

[헤럴드경제] ‘빛과 그림자' 안재욱식 어장관리
http://news.heraldm.com/view.php?ud=20120430001099&md=20120430155505

이건 뭐? ㅋㅋ


AJW WORLD
‘빛과 그림자' 안재욱식 어장관리?
2012-04-30 15:55

[헤럴드경제=서병기 기자]MBC 월화극 ‘빛과 그림자’는 종영 직전에라야 안재욱(강기태 역)이 자신이 설립한 빛나라 기획사에서 만든 영화와 쇼가 크게 히트하며 연예계 큰 손으로 성공하고, 이정혜(남상미)는 국민배우가 될 것 같다.

그 전까지 안재욱은 계속 고난에 빠져 도피생활을 하고 위기를 겪어야 할 것 같다. 그럼에도 그는 여복이 엄청 많다. 기태가 지금은 여자들과 한가하게 연애할 수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남상미와 손담비 등 두 여주인공으로부터 애정공세를 받고 있다.

차수혁(이필모 분)은 남상미와 결혼 얘기까지 오가는 사이지만 ‘거래'일 뿐이다. 남상미는 안재욱과 가까이 있으면 안재욱이 고난에 빠진다는 걸 알고 피해준 것이다. 마음속에는 언제나 강기태만 들어와 있다. 남상미에게 차수혁은 껍데기일 뿐이다. 그러니 가장 불쌍한 사람은 권력 같지도 않은 권력을 쥐고있는 신군부의 실세 차수혁이다. 그럼 강기태는 어떤 면이 여자들에게 그렇게 매력으로 작용하는 것일까?

강기태는 초반 장철환(전광렬 분)이라는 권력에 의해 아버지를 잃고 빛나라 쇼단도 쫄딱 망했다. 하지만 그는 망하고도 찌들지 않고 유연하다. 항상 웃고 다닌다. 속에서는 복수의 칼을 갈고 있겠지만 겉으로는 한없이 부드럽다. 번번이 도피생활을 해야 하는 아들의 순탄치 못한 삶을 항상 걱정하는 어머니(박원숙)에게 기태는 “박여사”라 부르며 구수한 북한 사투리로 이야기하는 여유를 지니고 있다.

쇼단의 간판가수였다가 클럽을 운영하는 유채영(손담비 분)은 정혜가 은막의 신데렐라로 떠오르며 강기태의 사랑까지 차지해버려 질투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케이스다. 정혜가 기태를 떠나 수혁과 맺어진 후에는 노골적으로 욕망을 표출한다. 채영이 기태에게 적극적으로 키스했다는 것은 마음을 기태에게 주었다는 뜻이다.

두 여자에게 사랑받는 강기태는 언뜻 어장관리를 안하는 것 같다. 하지만 어장관리를 가장 잘하는 사람은 어장관리를 하고 있는다는 표시가 전혀 나지 않는 것이다. 상대가 어장관리를 하고 있다는 느낌을 가지기 시작하면 어장에서 빠져나가기 시작한다. SBS ‘짝'에 출연하는 남자들은 드라마지만 극중 안재욱을 한 번 살펴볼 필요가 있다.

wp@heraldcorp.com
2012/09/04
(16:35:57)

 Delete


   [엑스포츠뉴스] '빛과 그림자' 안재욱, 드디어 순양극장에 영화 상영 '만감 교차' [1]

芝蘭

   [티비리포트] '재미삼아' 안재욱 빈자리, 안재욱 팬들이 채웠다 [4]

wls


Copyright 1999-2024 / skin by ZZONGA